Creative
Director igoos
igoos@naver.com
Widget Title No.1 위젯 첫 번째 코드 영역
Widget Title No.2 위젯 두 번째 코드 영역
Total Articles 457
30년 사교육에 얻은 건 '백수'…답없는 '에듀푸어' 인생
"도대체 언제까지 뒷바라지만 해야 할지 끝이 안보입니다."

대학원생 아들과 대학생 딸을 둔 송모씨(54)는 한숨을 내쉬었다. 음식점을 운영하는 부부의 월 소득 절반이 여전히 자녀 사교육비로 나가고 있어서다. 송씨의 아들이 처음부터 대학원을 다니려고 했던 것은 아니다.

극심한 취업난에 결국 취업 대신 서울에 있는 대학원을 선택했던 것. 하지만 송씨는 "30대를 앞둔 자녀들의 불확실한 미래를 위해선 더 배우는 것 외에 뭐가 있느냐"며 "지금까지 해온 것이 아까워서라도 계속 하게 된다"고 말했다.

본문 이미지 영역
작게보기
요람에서 무덤까지 사교육 공화국

대한민국이 온통 사교육으로 물들고 있다. 단순히 입시를 위한 청소년 사교육에 머무는 수준을 넘어섰다. 이젠 '요람에서 무덤까지' 모든 일이 사교육을 통해 이뤄지는 분위기다.

유년기부터 사교육에 길들여진 아이들은 성인이 되어서도 학원에 다니지 않으면 불안감에 휩싸인다. 취업이든 취미든 모두 돈을 주고 배운다. 부모들은 빚을 내서라도 이들을 뒷바라지 하는 '에듀푸어'(edupoor, education과 poor의 합성어)로 이어진다.

부모들이 자녀 사교육을 위해 쏟는 부담은 점점 커지고 있다. 2012년 초등학생의 사교육 참여율은 80.9%로 80%를 넘어섰다. 1인당 월평균 초등학생 사교육비도 21만9000원으로, 중학생(27만6000원)이나 고등학생(26만5000원)과 비슷한 수준으로 올라섰다.

대학생들도 스펙 쌓기를 위한 사교육비용이 크게 불고 있다. 지난해 잡코리아가 대학생 461명을 대상으로 '취업사교육비'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영어나 자격증 등 취업을 위해 57.3%가 사교육을 받고 있었다. 이들이 한 해 동안 취업 사교육비로 지출한 금액은 평균 207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5년 전인 2008년 보다 37만원이 증가한 수치다.

하지만 대학원입시나 고시 준비, 계절학기 등을 합치면 실제 부담은 이보다 훨씬 더 많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본문 이미지 영역
작게보기
서른까지 사교육 "심각한 사회문제" 경고

최근엔 '대전동'이란 말이 나올 정도로 대치동 전세 사는 이들을 중심으로 자녀교육을 위해 무리한 이사를 하는 등 간접적인 교육비용까지 불어나 '에듀푸어'는 심각한 수준이다.

실제로 강남구청이 강남구에 사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강남구에 사는 이유를 조사한 결과 16.7%가 '교육여건 때문'이라고 답했다. 대치동에 살다 2012년 이사한 김모씨(57)는 "자녀교육 때문에 돈을 빌려 2008년 대치동 전셋집을 얻어 살아 부담스러웠다"며 "딸이 가고 싶은 대학에 입학하고 나선 대학교 가까운 곳으로 이사했다"고 말했다.

문제는 이처럼 꾸준한 투자와 배움의 열기에도 불구하고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어내기가 쉽지 않다는 것.

서울에 있는 대학을 졸업하고 바로 공무원 시험에 뛰어든 정모씨(30)도 서른이 될 때까지 5년 가까이 고시만 준비했다. 하지만 지나치게 높은 경쟁률에 그는 네 차례의 공무원 임용시험에서 모두 떨어졌다.

현재 중소기업에 다니고 있지만 공무원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한 그는 월급을 고스란히 다시 학원과 동영상 교육에 쓴다. 그동안 공무원 시험만 준비했던 것도 아니다. 남들이 다 하는 영어학원 다니고 6개월 어학연수도 다녀왔다. 지금까지 들어간 돈만 계산해 봐도 수천만원. 성인이 되고 교육비에만 쓴 돈은 '억'소리가 난다.

로스쿨 입학을 준비하는 박모씨(28)는 "실제로 전문대학원을 준비하는 이들이나 대학원을 다니다 취업을 준비하는 이들이 좋은 결과를 얻어내는 것도 아니다"며 "불안정한 미래에 기댈 곳이 여기 밖에 없어 모든 것을 내거는 것 같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 같은 추세에 대해 전문가들은 심각한 사회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안상빈 사교육걱정없는세상 부소장은 "요즘엔 대학을 보낸다고 끝나는 것이 아니다"며 "성인이 되어서도 사교육에 의존하게 되면 결국 부모들의 삶의 질이 떨어지고, 노후대비는 부실해져 결국 비참한 생활을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HOT포토][스페셜 포토][손안의 경제뉴스 머니투데이 모바일웹]

이창명기자 charming@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랭킹뉴스 08:00 기준

더보기
1 2 3 4 5
가장 작은 글자 크기입니다.

No.
Subject
Author
Notice 맛집 - 박차장 등
[Level:12]IGooS(me)
Nov 27, 2015 75552  
Notice 동영상-도서-만화_목록_151101.xlsx 6 file
[Level:12]IGooS(me)
Nov 01, 2015 85288  
Notice 맛집 - 백종원의 3대천왕 (미완성)
[Level:12]IGooS(me)
Oct 18, 2015 91387  
Notice 맛집 - 수요미식회 ~16회 1
[Level:12]IGooS(me)
Oct 17, 2015 69568  
Notice 맛집 누적 v1.12 21
[Level:12]IGooS(me)
Sep 24, 2015 63372  
437 로지컬 씽킹 - So what? 과 Why so?
[Level:12]IGooS(me)
Apr 02, 2014 11966  
436 성철 스님 주례사
[Level:12]IGooS(me)
Jan 31, 2014 7889  
30년 사교육에 얻은 건 '백수'…답없는 '에듀푸어' 인생
[Level:12]IGooS(me)
Jan 09, 2014 7416  
434 9번 성향 1
[Level:12]IGooS(me)
Jan 09, 2014 8604  
433 추천 책 - OOO 팀장
[Level:12]IGooS(me)
Dec 20, 2013 5628  
432 책) 60초 두뇌 정리법
[Level:12]IGooS(me)
Dec 20, 2013 8549  
431 "누군가는 성공하는데 누군가는 그러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Level:12]IGooS(me)
Nov 18, 2013 7168  
430 2007년 같은 6억대 아파트.. 지금 서초 10억, 용인 3억5천
[Level:12]IGooS(me)
Oct 13, 2013 7997  
429 'PO 직행' LG, 신구조화로 끝낸 10년 암흑기
[Level:12]IGooS(me)
Oct 06, 2013 8412  
428 [최보식이 만난 사람] 11번의 '보험王' 왕관을 쓴… '보험업계 전설' 예영숙씨
[Level:12]IGooS(me)
Sep 24, 2013 7493  
427 뉴스와 시각>진격의 LG - 13년 9월 5일
[Level:12]IGooS(me)
Sep 05, 2013 7960  
426 '현재와 일상, 소소한 행복' 중시하는 2013년 한국인
[Level:12]IGooS(me)
Jun 27, 2013 8471  
425 '집값 상승 전망 더 많아졌다' 주택 경기 회복 신호탄…?
[Level:12]IGooS(me)
May 05, 2013 9300  
424 이구스 닷컴 메인 페이지 file
[Level:12]IGooS(me)
Apr 01, 2013 9569  
423 [DBR]예측, 분배, 관리 : 성공적 SCM 위한 황금률
[Level:12]IGooS(me)
Feb 26, 2013 11530  
422 2013년 권장휴무일 1
[Level:12]IGooS(me)
Jan 09, 2013 10269  
421 [정이현의 히어로 & 히로인] [43] "오늘은 내가 어제 그토록 갈망했던 '내일'이에요"
[Level:12]IGooS(me)
Jan 08, 2013 12868  
420 힘있는 이야기쇼 [10회] - JTBC
[Level:12]IGooS(me)
Jan 01, 2013 11878  
419 참고정보 - 상품권 할인율
[Level:12]IGooS(me)
Sep 14, 2012 10817  
418 호텔 SGP 골드 특전
[Level:12]iGoos(me)
Aug 30, 2012 30539  
XE Login